결혼 하고 한 10년 지나면..

야실넷 0 353

결혼 하고 한 10년 지나면..

 

[끈질기다. 오늘도 섹시하고 농염한 포즈로 이불 속을 파고든다.]

마누라 : " 여보야~ 오늘도 죽여 줄께 "

남 편 : ( 목소리 엄청 깔고 째려보더니......)

         " 고마해라. 마니 묵었다 아이가.... "

 

[ 영화관 가자해서 따라갔더니 에로물이다. 무지 찐하다. 죽여준다.

   마누라가 손을 아래로 내리더니 은근슬쩍 내 손을 잡는다.]

마누라 : " 여보~ 손에 땀나지 ? "

남 편 : ( 옆자리 눈치 봐가며.....)

         " 분위기 조진다. 세 번만에 손때라. 하나, 둘....."

 

[ 아침 밥상이 오랫만에 화려하다. 간만에 신경써서 차린 듯하다.

   한 숟가락 뜨려는데 묘하디 묘한 표정 지으며 말한다.]

마누라 : " 그러게, 당신이 하기 나름이라니깐..... "

남 편 : (밥상 엎어 버릴 듯이 오버하며 고함을 친다.)

          " 내가 쇠꼬챙이냐 ? "

 

[ 요즘 유행하는 망사 속옷 샀다며 자랑을 한다. 거의 그물 수준이다.

   맨 몸에 걸쳐 입고 오더니 귓속에다 속삭인다.]

마누라 : " 어때, 여보 오늘 밤 끝내 줄까? "

남 편 : ( 무덤덤하게 아래위로 한 번 훑어보더니.....)

         " 고기 잡을려면 후레쉬 들고 나가거라. "

 

[ '황 수정' 마약 복용 사건이 터졌다. 잘 읽지도 않던 신문을 독파한다.

   잠자러 이불 속으로 들어오더니 내 눈치를 보며 말한다.]

마누라 : " 나도 최음제 한 번 먹어볼까? "

남 편 : ( 입 벌리고 초점 잃은 눈으로 천장만 쳐다보며......)

         " 난 수면제 갖다 줘. "

0 Comments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