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하고나 자는 여자

야실넷 0 417

난 오늘도 

생면부지의 남자와 

잠자리를 같이 했다 

대체 이번이 몇 번째 인가..? 

 

이젠 

세는것두 의미가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오늘도 역시 잠에서 깨어보니 

허리는 쑤시고 골반이 땡긴다. 

피곤하기도 하고.. 

자세가 좋지 않았었나보다. 

자세에 신경을 썼었야 했는데.... 

이제 후회 해도 소용없고... 

 

내가 언제 잠이 들었는지도 

기억도 안난다 . . . 

그리고... 여전히 

오늘도 다른 낯선 남자가 옆에서 쿨쿨 자고 있다. 

흠~~자세히 보니 다행히 잘 생겼다. 

아~~ 이게 문제가 아니다. 

이번이 첨은 아니다 

바로 어제도 

생전 첨보는 남자가 내 옆에서 자고 있었다 

어제는 아버지뻘되는 남자였다. 

잠을 자는 남자가 매번 틀리다. 

 

정신을 차려야 겠다고.......... 

인간이 되자고 

그렇게 내 자신에게 다짐 했건만 

뜻대로 되지않는 내 자신이 정말로 밉다.. 

지난번에도 자고 있다가 

친구한테 들키는 바람에 

망신을 톡톡히 당한적도 있었다 

아~~ 난, 

정말 구제할 수 없는 인간이란 말인가? . . . . . . 

 

 

 

 

 

 

 

 

 

 

 

 

 

 

아아~~이제, 전철에서 그만 자야겠다.

0 Comments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