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질문

야실넷 0 139 02.13 04:20

Q : 

저는 맞벌이를 하고 있는 29세의 여성입니다. 

일이 바쁘기 때문에 남편과 저는 아이를 갖는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부모님들은 시간이 없다는 저희들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으십니다. 

저희는 정말로 시간이 없는데요. 

어떻게 설명을 들여야할까요? 

 

A : 시간이 없으시다구요? 길어야 10분이면 되는거 아닙니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고민은 자꾸 '나란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됩니다. 도대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대명사'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 'ship 새끼' 라고 쓰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23세의 고민남입니다. 

그녀를 정말 이대로 보내기가 싫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이 고통의 날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삶의 의미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 전 미쳐가고 있나봐요. 

내 모든 것인 그녀 ... 보내기 싫습니다 ... 

보낼 수 없습니다. 

이대로 보낸다면 ... 전 자살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좋죠? 

 

 

A : 가위나 바위를 내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라고 합니다. 

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전 24세의 자유를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문제는 어제 밤에 일어났습니다. 

어제 밤에 제 남자 친구와 화끈한 데이트를 했는데, 

너무 열렬하게 한 나머지 몸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버렸습니다. 내일 당장 수영장에 가기로 약속을 했는데, 

남자 입술 자국이 남겨진 몸으로는 도저히 창피해서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죠? 

 

 

A : 어차피 비키니 수영복으로 다 가려지는데 아닙니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저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 30세의 남성입니다. 

저는 도덕적인 집안에서 자랐기 때문에 결혼하기 전까지는 

약혼녀에게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겠다고 맹세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약혼녀와 데이트를 하다보면 솟구치는 

욕구를 억제하기가 힘듭니다. 

죄의식과 욕망 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습니다. 

괴롭습니다.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그게 굳이 손가락을 쓸 필요가 있는 일입니까? 

 

------------------------------------------------------------ 

 

Q : 

안녕하십니까? 저는 분유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성실한 

연구원입니다. 

아시리라 믿습니다만 매스컴에서는 모유가 뷴유보다 

좋은 점을 강조해서 분유의 판매량을 저하시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유라고 장점이 없겠습니까? 

저는 구체적인 예를 들지 않고 무조건 모유가 좋다는 

언론의 말에 화가날 정도입니다. 

도데체 모유가 분유보다 좋다는 결정적인 이유가 

뭐란 말입니까? 

 

 

A : 담겨져 있는 용기부터가 이쁘지 않습니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2 소변으로 보는 남자유형 야실넷 03.15 485
341 남녀가 사랑할 때와 미워질 때 야실넷 03.15 254
340 첫날밤엔 이것만은.. 야실넷 03.15 370
339 사랑에 빠진 남자가 가져야 할 것 30가지 야실넷 03.15 184
338 사랑만들기 100대 과제물 1 야실넷 03.15 164
337 신체중에서 ~지 자로 끝나는 말은?? 야실넷 03.11 388
336 사랑만들기 100대 과제물 1 야실넷 03.11 151
335 결혼 하고 한 10년 지나면.. 야실넷 03.11 195
334 초짜女 vs 선수女 야실넷 03.11 445
333 화장실에서 볼수 있는 남자의 유형 야실넷 03.11 181
332 야한 영화를 빌리는 유형들 야실넷 03.08 176
331 귀신 우는 소리에... 야실넷 03.08 133
330 어떡한대유 ~~~ 야실넷 03.08 149
329 밝힘증 남자 구별방법~~♡ 야실넷 03.08 227
328 여자나이와 국가의 상관관계 야실넷 03.08 197
327 작업위한 10가지 닭살대사 야실넷 03.06 167
326 아무하고나 자는 여자 야실넷 03.06 232
325 남자 떼어 내는 법 10가지 야실넷 03.06 132
324 뽀뽀하는 방법 야실넷 03.06 186
323 어떤 벼룩시장-처자 팝니다 야실넷 03.06 161
322 뽀뽀하는 방법 야실넷 03.06 121
321 어떤 벼룩시장-처자 팝니다 야실넷 03.06 113
320 어느 여자의 일생 야실넷 03.06 127
319 술타령 야실넷 03.06 112
318 여성들이 바라는 섹스 -BEST10 야실넷 03.06 225
317 이런 여자를 찾습니다. 야실넷 03.02 159
316 PC 통신과 섹스의 공통점에 대한 고찰 야실넷 03.02 121
315 당신의 시간은... 몇분쯤 될까요? 야실넷 03.02 136
314 가구가 작아서 야실넷 03.02 129
313 남자를 못사귀는 여자들의 공통점 1 야실넷 03.02 130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