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질문

야실넷 0 62 02.13 04:20

Q : 

저는 맞벌이를 하고 있는 29세의 여성입니다. 

일이 바쁘기 때문에 남편과 저는 아이를 갖는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부모님들은 시간이 없다는 저희들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으십니다. 

저희는 정말로 시간이 없는데요. 

어떻게 설명을 들여야할까요? 

 

A : 시간이 없으시다구요? 길어야 10분이면 되는거 아닙니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고민은 자꾸 '나란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됩니다. 도대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대명사'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 'ship 새끼' 라고 쓰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23세의 고민남입니다. 

그녀를 정말 이대로 보내기가 싫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이 고통의 날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삶의 의미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 전 미쳐가고 있나봐요. 

내 모든 것인 그녀 ... 보내기 싫습니다 ... 

보낼 수 없습니다. 

이대로 보낸다면 ... 전 자살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좋죠? 

 

 

A : 가위나 바위를 내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라고 합니다. 

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전 24세의 자유를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문제는 어제 밤에 일어났습니다. 

어제 밤에 제 남자 친구와 화끈한 데이트를 했는데, 

너무 열렬하게 한 나머지 몸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버렸습니다. 내일 당장 수영장에 가기로 약속을 했는데, 

남자 입술 자국이 남겨진 몸으로는 도저히 창피해서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죠? 

 

 

A : 어차피 비키니 수영복으로 다 가려지는데 아닙니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Q : 

안녕하세요? 저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 30세의 남성입니다. 

저는 도덕적인 집안에서 자랐기 때문에 결혼하기 전까지는 

약혼녀에게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겠다고 맹세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약혼녀와 데이트를 하다보면 솟구치는 

욕구를 억제하기가 힘듭니다. 

죄의식과 욕망 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습니다. 

괴롭습니다.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그게 굳이 손가락을 쓸 필요가 있는 일입니까? 

 

------------------------------------------------------------ 

 

Q : 

안녕하십니까? 저는 분유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성실한 

연구원입니다. 

아시리라 믿습니다만 매스컴에서는 모유가 뷴유보다 

좋은 점을 강조해서 분유의 판매량을 저하시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유라고 장점이 없겠습니까? 

저는 구체적인 예를 들지 않고 무조건 모유가 좋다는 

언론의 말에 화가날 정도입니다. 

도데체 모유가 분유보다 좋다는 결정적인 이유가 

뭐란 말입니까? 

 

 

A : 담겨져 있는 용기부터가 이쁘지 않습니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7 남자와 여자가 사귀는 단계 야실넷 02.18 23
276 아가씨와 아줌마의 차이점 야실넷 02.18 13
275 어느 부부의 섹스에 관한 편지 야실넷 02.18 8
274 성희롱의 사례 10가지 야실넷 02.18 11
273 라면과 여자의 공통점 야실넷 02.18 7
열람중 황당한질문 야실넷 02.13 63
271 고해성사 야실넷 02.13 30
270 똘이와 순이 야실넷 02.13 28
269 키스하고 싶은데 야실넷 02.13 34
268 X 꼴리는 대로 하게된 이유 야실넷 02.13 41
267 요일별 사랑나누기 삼행시(성인만) 야실넷 02.11 77
266 이불속 에어로빅 테크닉의 전수 야실넷 02.11 49
265 야한 광고 모음집 긴급 입수 야실넷 02.11 51
264 Wife 1.0 업그레이드? 야실넷 02.11 24
263 새끼 시리즈 야실넷 02.11 25
262 미성년자 관람불가 야실넷 02.10 78
261 여자가 버스기사아저씨를 유혹하는 이유 야실넷 02.10 51
260 x같이 사십시오! 야실넷 02.10 30
259 젖은 개젖이냐? 야실넷 02.10 35
258 단칸방 이야기 일곱 야실넷 02.10 33
257 아몽드 야실넷 02.09 24
256 달래나 보지 야실넷 02.09 53
255 현대판 선녀와 나무꾼 야실넷 02.09 35
254 여자친구 죽이고 싶을때 베스트 1 야실넷 02.09 39
253 매일 목욕하는 그녀 야실넷 02.09 48
252 남자들이 쌀때(?) 유형별 분석 야실넷 02.06 92
251 산 골짜기 모녀와 나그네 야실넷 02.06 38
250 바람난 남편 보약 달여주는 신혼의 아내 야실넷 02.06 48
249 여자친구 죽이고 싶을때 베스트 2 야실넷 02.06 41
248 포르노테입 숨기는 장소.. 5가지... 야실넷 02.06 36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