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상편)

야실넷 0 1,291 03.15 23:16

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상편) 

대학교 4학년 때 두 달간 이태원의 한 주택가에서 영어교육을 받을 때였죠.

소위 개인교습이었는데 월 250,000원에 1시간30분이었습니다.

강사는 신디(Cindy)라는 32살의 이혼녀였습니다.

금발머리에 엉덩이가 큰 전형적인 영국인이었죠.

시간은 14:00~15:30이었는데 조금은 불편한 것이 잇다면

 점심식사 후라 그런지 가끔은 춘곤증이 몰려오는 것이었습니다.

하루는 영어 숙어문제를 푸는데 꾸벅꾸벅 졸립더라구요.

신디도 피곤하였는지 쇼파에 몸을 젖히고 두 눈을 감고 있었습니다.

나는 거실 바닥의 평상앞에 앉아 있었고 신디는 쇼파에 앉아 있었습니다.

언제나 그런 자세로 공부를 하였었죠.

신디는 항상 긴 홈웨를 입고 있었는데 남자를 자극하는 야하다거나 섹시한 옷은 입지 않았었죠.

오히려 조신하게 행동하는 타입이었습니다.

서구적인 개방형의 여자들과는 많이 달랐죠.

그런데 그날은 조금은 짧은 치마를 입고 있었습니다.

맨살의 다리와 맨발은 하얗고 맑은 그녀의 피부를 여실히 보여 주었죠.

다리의 노란 잔털이 참으로 매혹적이었죠.

꾸벅 졸다가 눈을 들어 신디를 보는데 머리가 뒤로 꺽어져

 아예 잠을 자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신디의 턱과 목줄기가 보였습니다.

한 입 주욱 베어 먹고 싶은 살덩이었습니다.

나는 그녀를 깨울 수가 없어서 문제집을 들여보다가 끄응거리는

 신디를 다시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몸을 뒤척이는 신디의 다리가 움직이는 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곱고 긴 다리가 좌우로 벌어지는 것이었습니다.

눈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머리털이 삐쭉 서더군요.

침이 꼴깍하며 넘어가는 소리가 들렸구요.

허벅지 안쪽이 모두 다 보였습니다.

그리고 작은 녹색 삼각팬티두요.

가슴이 마구 방망이질 하더군요.

여자의 치마속을 들여다 본다는 것이 그토록 흥분되고

 긴장감이 드는 지 처음 경험한 거죠.

죄의식이전에 페니스가 발기해가는 것이 더 우선이었습니다.

아예 보지 않거나 화장실에서 자위를 하여 끝내면

 더욱 좋았을 법 하였지만 바지 안에서 여자의 인밀한 부위를 보며

 색욕을 일으키는 페니스에 실린 감흥을 놓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고개를 조금 밑으로 꺽어 아래쪽을 더 보려고 하였습니다.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팬티 바깥으로 노란색의 음모 몇가닥이 보이는 듯 하였습니다.

 "으후~~"

온몸이 짜해지며 심장의 박동도 커져 갔습니다.

페니스가 고개를 쳐들고 위로 치켜 올려졌습니다.

몸을 비틀어 페니스를 옆으로 꺽어 발기해나가는 공간을 확보하였죠.

그래도 팬티에 걸려 조금은 쓸려 왔습니다.

바지속에 손을 넣고는 팬티 옆으로 페니스를 꺼내 놓았습니다.

편안한 상태가 되자 페니스는 더욱 욕기를 느끼는 지

 세게 발기해 나갔습니다.

그런데 신디의 다리가 더욱 벌어지더군요.

 "으~"

보지 않으면 그건 위대한 신이었습니다.

팬티의 앞쪽으로 벌바의 둔덕을 따라 만들어진 골이 보였습니다.

두툼한 신디의 벌바 언덕이 보이자 현기증까지 일어났습니다.

그 언덕이 모락모락 숨을 내쉬는 지 움직이는 것 같았죠.

물론 아랫배가 움직였겠지만요.

머리속이 빙빙 돌고 침은 자꾸 말라갔습니다.

자위라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페니스가 위로 솟으면 바지의 천도 같이 움직였습니다.

신디가 잠에서 깨면 뭔가는 알아 차릴 것 같았죠.

자리에서 일어나려는데 신디의 손이 스컷트 자락을 잡는 것이었습니다.

잠결이었겠죠.

스컷트를 위로 걷어 올리는 것이었습니다.

온통 드러난 허벅지와 팬티는 물론이고 팬티 라인과 배꼽 사이의 살 부분이

 보이는 것이었습니다.

 "후~~"

미치겠더라구요.

그렇다고 무작정 껴 안을 수도 없었죠.

영어배우다 감방갈 일 있겠습니까?

발기한 페니스가 아파올 정도였습니다.

바지 앞으로 솟은 페니스 대가리를 만지작 거렸습니다.

어느정도 해갈은 될 것 같았죠.

계속 해서 신디의 하복부를 보면서 주물럭거렸습니다.

기분이 좋더군요.

숨소리를 죽이며 입으로 간간히 흥분한 쉰소리를 뱉어냈죠.

신디의 다리는 옆으로 더욱 벌어졌구요.

아까 없던 신디의 팬티 앞이 조금 젖어 있었습니다.

요실금이 있나?

허벅지밑으로 내린 긴다리가 정말 사람의 애간장을 다 녹이더군요.

외국 모델의 나신을 인터넷을 통해 본 적은 있지만

 실제 외국 여성의 다리를 그것도 이렇게 지척에서 페니스를 만지며

 본다는 것은 가슴벅찬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신디가 옆으로 눕더군요.

치마는 모두 다 올라가 굳이 고개를 숙이지 않아도 아랫도리는 모두 다

 노출되어 있었죠.

신디가 눈만 뜨면 나와 정면으로 마주칠 위치였으므로 아무래도

 성기를 만지는 것이 조금은 어려웠죠.

부푼 성기를 정리하려고 몸을 비틀어 자세를 바꾸었습니다.

그 때 신디가 눈을 뜨더군요.

그러나 신디는 눈빛 하나 변하는 것이 없이 나를 바라보고만 있었습니다.

치마를 내릴려고 하지도 않았구요.

신디가 눈동자가 위로 치껴 올려지는 것이 보였습니다.

마치 자신의 눈길을 따라오라고 하는 듯이 말입니다.

신디의 눈길을 따라 나도 움직이는데 나의 시선은

 바로 나의 머리위에 있는 둥근 조명등 덮개였습니다.

크리스탈 종류의 형광등 덮개에 바로 내 모습이 비쳐졌습니다.

아주 뚜렸히 말입니다.

당황했죠.

그러니까 쇼파에 머리를 젖히고 있던 신디가 조명등에 비친 내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던 것입니다.

페니스를 만지작거리는 것도 보았겠죠.

그러고보니 치마를 걷어 올린 건 신디 자신 스스로 였다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신디는 나를 보고 있었고 자신의 모습에 흥분해가는 나를 보고

 노골적인 자세를 취하여

 나를 좀 더 흥분시키기위해서 말이죠.

신디가 쇼파에 누워서 나를 부르더군요.

 "Come on~~"

신디가 내 쪽으로 손을 내밀며 잡아 달라는 제스쳐를 하더군요.

나는 무릎걸음으로 기어가 신디의 손을 잡았습니다.

팬티 옆으로빠져 나왔던 페니스는 바지에 텐트를 만들고

 굵은 귀두알을 그대로 보여졌습니다.

신디가 나의 손을 잡자 세게 당기더군요.

바로 신디의 얼굴과 나의 얼굴이 가까이 마주 보게 되었죠.

신디가 눈을 감으며 나의 얼굴을 당겼습니다.

입술이 신디의 코에 닿았죠.

신디의 입에 입술을 대자 입을 벌리고 혀를 내밀더군요.

참으로 유혹을 할 줄 아는 여자였습니다.

서양여인의 입술을 빨게 될 줄 꿈에도 상상못했는데

 여간 흥분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향수냄새가 났고 버터 냄새와 커피향 같은 냄새가 버무러져 났습니다. 

혀는 조금은 까치러웠구요. 

혀도 두툼하였는 데 리드미칼하게 

 분위기를 타가며 감미롭게 빨아 주었습니다. 

키스를 일상의 한 부분으로 주고 받는 인사로 하는 행위를

 나는 가슴 떨리며 신디의 입으로 타액을 흘려 보냈습니다. 

나의 혀를 받던 신디가 쇼파에 앉더군요. 

그리고는 나를 일으켜 세웠습니다. 

일어선 텐트위에 신디가 입을 대었습니다. 

 

 

 

 

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하편) 

 

입술 모양으로 신디의 침이 바지의 천에 베었습니다. 

신디가 바지 자크를 내리고 손을 안으로 넣었습니다.

하지만 작은 동작 하나하나에는 떨리는 신디의 손이 감지되었죠.

페니스를 찾아 바지 안쪽에서 손을 꾸물럭거렸습니다. 

나는 그 사이 버클을 풀고 바지를 밑으로 벗어버렸습니다. 

팬티 옆으로 삐죽히 나온 페니스꼴이 우스꽝스럽기도 했지만 

 신디는 친절하게도 팬티를 벗겨 내렸죠.

단단한 페니스가 스프링처럼 튀어 오르며 앞으로 솟구쳐 뻗어 나갔습니다.

신디의 눈이 치켜 올라갔습니다. 

 "Beautiful~~~~" 

페니스는 힘있고 건강하게 금발 미녀의 입 가까이에서 

 부르르 떨며 흔들거렸습니다. 

어느 구멍이라도 찾아 들어갈 것처럼 말입니다.

밑이든 위든 어느 하나는 페니스가 차지해야 했습니다.

신디가 페니스를 잡으며 혀를 가만히 내밀더군요.

동양 남자의 페니스 냄새를 맡는 것 같았습니다.

귀두의 천장에 혀를 내밀어 한 번 찍어 보더군요.

아주 진지하고 겸허한 자세로 말입니다.

페니스는 더욱 단단해져 갔죠.

페니스의 맛을 여러번 음미하듯 맛보던

 신디가 입을 크게 벌려 페니스를 한 번에 삼키더군요.

 "으~"

목젖 깊숙히 어디까지 들어가는 지 재보기라도 하듯이

 뿌리 밑 치모의 털에 신디의 입술이 느껴졌습니다.

페니스 귀두에 신디의 입 천장이 닿았고

 페니스 대가리에 신디의 목젖이 느껴졌습니다.

온몸에 전율로 떨려 왔습니다.

무릎이 절로 꺽어지고 입속에서 페니스를 뺄려고 하였죠.

페니스의 혈관이 터질 것만 같았죠.

엉덩이를 뒤로 빼니까 신디의 입이 따라 오더군요.

이번에는 페니스 기둥 중간을 물더군요.

신디의 이빨이 페니스에 느껴졌습니다.

 "후~~~~"

고혈압이 아닌 것이 다행이었습니다.

제 정신이 아니었습니다.

신디가 페니스를 빼고는 긴 숨을 몰아 쉬었습니다.

신디가 일어나며 그대로 나를 거실에 눕히더군요.

신디가 스컷트 옆 후크를 따 스스로 벗어 던지고 나의 몸을

 다리 사이에 끼고 몸을 굽혔습니다.

웃옷을 벗겨 달라는 것이었죠.

웃옷을 벗기자 팬티와 같은 녹색의 실크 부라가

 가슴을 반 정도 가린 채 보였습니다.

등에서 후크를 풀자 신디가 손을 들어 부라자를 벗어 버리더군요.

탐스럽게 열린 사과 같은 유방이 따 먹어 달라는 듯이 달려 있었죠.

신디는 조심스럽게 자신의 팬티를 벗어 나에게 주었습니다.

팬티의 앞이 젖어 있더군요.

냄새를 맡아 보았습니다.

비린듯 하면서 지린내가 나기도 하였지만

 그것은 향기였습니다.

신디의 팬티를 손 안에 말아쥐었죠.

계란 한 개 부피도 되지 않는 조금만 천 조각일 뿐이었죠.

신디가 다리 사이로 페니스를 잡아 둔덕에 대고

 내려 앉았습니다.

둔덕 사이를 밀고 페니스가 잠겨 갔습니다.

 "Mmmmmmmm~~"

신디가 신음소리를 내며 페니스를 벌바안으로 들여 보냈죠.

백마의 기수가 동양 남자의 배를 타고 달렸습니다.

금발 머리를 휘날리면서 씩씩거렸습니다.

 "AaaHhhaaaaaa~~Oh~~~"

페니스가 뚝뚝거리며 부러질 듯 강하게 엉덩이를 흔들고 허리를 돌렸습니다.

나의 옆구리를 잡고 달리던 백마가 잠시 숨을 깊이 마시고

 휴식을 취하였습니다.

다리가 저리는 지 신디가 다리를 옆으로 길게 하였습니다.

내가 일어나려고 하자 신디가 벌바안에서 페니스를 천천히 빼내었습니다.

체위를 바꾸려는 나를 기다렸습니다.

내가 앉아 있자 천천히 몸을 내리며 페니스를 잡고

 허벅지 위에 걸터 앉았습니다.

신디의 젖가슴이 입술에 닿더군요.

유두를 물고 길게 빨아 당겼죠.

 "Mmmmmmmm~~"

신디가 다시 색기를 뿜으며 달렸습니다.

유방이 뺨에 이리저리 쓸리며 출렁거렸죠.

신디의 허리를 잡고 힘이 들지않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처벅처벅 하는 소리가 하복부에서 들려왔습니다.

신디는 거의 제 정신이 아닌 듯 하였습니다.

거세게 페니스를 몰아 부치며 음부에 마찰을 가했습니다.

 "Uhhhhhhh~~"

나도 엉덩이를 위로 움직이러 하였지만

 공격 주도권은 신디에게 있었죠.

백마가 히잉거리며 어쩔줄 모르고 몸을 틀고 흔들더군요.

신디가 나의 입술을 빨아 당기더니 몸을 뒤로 꺽는 것이었습니다.

 "Oh~~I`m cumming~~Aaaaaa~haaa"

허벅지에 신디의 애액이 흘렀고 페니스에는 온통

 신디의 벌바속에서 묻어나온 분비물로 끈적거렸습니다.

나의 목을 안고 허리를 앞뒤로 하여 비벼댔습니다.

다시 신디를 일으켜세웠죠.

신디의 벌바안에서 애액이 이술처럼 뿜어냈습니다.

쇼파에 가서 앉았죠.

신디가 이번에도 페니스를 잡아 벌바안에 넣으며 내려 앉았습니다.

백마의 다리가 후들거리며 사타구니를 깔고 앉았습니다.

나에게 등을 돌리고 말이죠.

신디가 2번째의 엑스터시를 향해 움직였습니다.

나의 무릎을 잡고 엉덩이를 들썩였습니다.

엉덩이를 들었다가 귀두끝에서 허리를 돌리다가

 다시 깊게 페니스를 넣으며 주저 앉았습니다.

머리를 들어 보니 천장위 조명등에 우리의 섹스하는 모습이

 작은 동영상처럼 상영되고 있었습니다.

나는 신디의 유방을 거머쥐고 아래쪽에 위로 튕기듯 하여

 벌바의 계곡을 찔러대었죠.

 "으~~후"

나도 참을 수가 없을 정도로 사정의 끝에 다다랐습니다. 

신디도 나의 움직임으로 보아 사정의 순간을 알아차렸는 지

 더욱 맹렬히 페니스를 찍어 눌러 댔습니다.

신디의 몸을 잠시 중지시겼습니다.

신디가 몸을 돌려 나의 입술을 물어 잡았습니다.

나는 신디를 잡고 일으키자 후배위의 체위로 바뀌어져 갔습니다.

이번에는 내가 신디를 타고 달렸습니다.

금발의 백마가 나를 업고 맹렬한 기세로 엉덩이를 흔들었습니다.

 "우~~`"

 "AaaHhhaaa~~Again!!!!!!~aaa~~Oh~~~"

내가 신디의 허리를 잡고 페니스를 깊게 삽입하자

 신디가 소리를 빽 지르며 엉덩이를 나의 허벅지 깊이 밀착하여 왔습니다.

2번째 클라이막스에 올랐습니다.

나도 신디의 벌바에 꽂은 그대로 사정을 하였습니다.

동양 토속의 성기가 서양여자의 밭속에 정액을 퍼부었습니다.

끈적한 정액이 마구 신디의 자궁 안으로 물밀듯이 흘러 들어갔습니다.

 "Aaaa~~"

신디의 숨이 조금씩 작아지며 이번에는 정액의 느낌을 받는 것 같습니다.

신디의 벌바의 질벽에 흐르는 정액이 페니스를 통해 전해졌습니다.

몸을 떨며 여러 차례 계속적으로 사정을 하였습니다.

아직 죽지 않은 페니스를 끼우고 신디의 엉덩이에 나의 사타구니를

 탁탁 부딪히며 한 톨의 정액도 모두 쓸어 넣으려고 하였습니다.

신디도 페니스를 끼운 채 나에게로 몸을 기대었습니다.

그대로 신디를 안고 쇼파에 깊숙이 몸을 넣고 숨을 골랐죠.

벌바 바깥으로 정액이 흘러 나왔습니다.

신디가 손가락으로 한 번 찍어 보더니 입속에 넣고 빨았습니다.

그리고는 몸을 돌려 키스를 하더군요.

신디의 침과 끈적한 애액이 입속으로 들어 왔습니다.

달콤한 꿀같은 향내였습니다.

신디가 야릇한 비음을 토하며 몸을 일으켰습니다.

벌바로 부터 천천히 빠져 나오는 페니스가

 약간 밑으로 꺽어져 내렸습니다.

신디가 웃옷으로 깨끗이 닦아주었죠.

그리고는 자신의 벌바도 닦아내었구요.

 "It`s over?"

내가 고개를 가로질하자 신디가 나의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워주었습니다.

그리고는 나의 허리에 팔을 들렀죠.

그렇게 둘은 실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이 되어 신디의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물론 또 다시 섹스를 하기 위해서였죠.

그날 수업은 물론 엉망이 되었지만

 침대위에서 바디 랭귀지로 수업을 하였습니다.

지금도 수업 하다가 욕구가 오면 신디를 아무곳에나 자빠뜨리고

 옷을 벗깁니다.

신디는 수줍게 웃으며 두 다리를 벌려 나의 페니스를 받아들이죠.

신디가 나의 영어 선생이지만 침실에서는 내가 Master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신디를 벽에 밀어 부치고 탐할까 합니다.

사정은 입에다가 할까?

어제는 탁자위에 엎드리게 하고 뒤에서 해주었었는데...

아..요즘도 수업료 내냐구요?

물론 아닙니다.

제가 오히려 한국말 가르쳐주면서 외화벌이하고 있습니다요.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1 남편친구가 단편 야실넷 03.15 3279
열람중 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상편) 야실넷 03.15 1292
789 밀월여행 단편 야실넷 03.15 1324
788 현숙이와의 재회(단편) 야실넷 03.15 805
787 황홀한 윗층 여자 단편 야실넷 03.15 1584
786 처형 단편 야실넷 03.12 2365
785 그녀의 창 단편 야실넷 03.12 626
784 엇저녁에 생긴일 단편 야실넷 03.12 992
783 동정 따먹히기(단편) 야실넷 03.12 1251
782 동네구멍 단편 야실넷 03.12 1409
781 자기야 단편 야실넷 03.11 760
780 과부 경아엄마와 야외에서 단편 야실넷 03.11 1850
779 친구와이프 혜선 단편 야실넷 03.11 1686
778 옹녀가 되기까지 단편 야실넷 03.11 600
777 새엄마의 딸년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529
776 새엄마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690
775 제수씨의 유혹 단편 야실넷 03.08 1528
774 죽으면 썩을 몸뚱이 단편 야실넷 03.08 938
773 싸가지 없는년! 뒤질래? 단편 야실넷 03.08 805
772 꽃뱀에게 물리던 날 단편 야실넷 03.08 571
771 이모는 나를 미치게해요 단편 야실넷 03.08 1164
770 낮에는 올라타고 밤에는 태우 ... 단편 야실넷 03.06 806
769 나를 적셔줄 남자구함 단편 야실넷 03.06 548
768 태풍을 피해온 과수댁의 유혹 ... 단편 야실넷 03.06 738
767 나의 그곳을 느끼게 해준 남자 ... 단편 야실넷 03.06 672
766 죽은여자와 결혼한 행운의 남 ... 단편 야실넷 03.06 484
765 혼돈의 날들은 지나가고 단편 야실넷 03.06 326
764 팔자 쎈 년의 번개 이야기 단편 야실넷 03.06 392
763 남편이라는 작자에게 공증을 ... 단편 야실넷 03.06 424
762 친구 때문에 단편 야실넷 03.06 651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