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따먹히기(단편)

야실넷 0 898 03.12 21:23

대학 입학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대학내 같은 고등학교의 동문들이 환영식을 한다 해서

1차로 광안리 해수욕장 부근의 횟집에서 거나하게 한잔하고,

2차로 적기 뱃머리쪽으로 넘어오게 되었다.

 

2차선 도로의 한쪽옆에 바다를 접한쪽은 합판공장이 있었고,

반대편쪽은 판자로 엮은 흐름한 술집들이 줄을 이어 있었는데

 속칭 니나노집이라고 불리던 곳이였다.

 

모두 술이 취해 비틀거리며 어깨동무를 하고 고등학교 교가를 부르며 지나가고 있었는데

 빨간 불빛아래 담배를 꼬나물고 다리를 꼬아 앉아있던 여자들이 우르르 몰려 나와

"오빠! 한잔하고 가! 잘해줄께!"

 "이년아! 어떻게 잘해줄건데!"

 "아이! 오빠들! 뿅가게 해 줄께!"

 

여기저기서 잡아끈는 손들에 이끌려 한술집에 들어가게 됐다.

퀴퀴한 냄새가 진동하는 방으로 들어가 앉으니 맥주가 한상자 들어오고

 얼굴에 분칠을 하고 입술에 새빨간 루즈를 칠한 여자들이 줄지어 들어와

 사이사이에 앉는다.

 

 "야! 이년들아! 서방님들 오셨으면 신고를 해야지!"

 "아이! 오빠! 왜 그리 급해! 술한잔씩 들고!"

옆에 앉아있던 여자들이 그라스에 맥주를 따른다.

 

 "자! 우리 OO건아들 건배!"

 "브라자!"

 

술이 한순배 돌아가고, 그 중에서 조금 나이가 들어보이는 여자 하나가 일어나

 형광등을 끄고 다른 스윗치를 올리니, 벽에 달려있던 작고 빨간 전구에서 불이 들어온다.

옆에 있던 카셋트에 테이프를 넣고 음악을 틀으니 뽕짝조의 음악이 흘러 나온다.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옷을 하나씩 벗는다.

파트너였던 한 선배가 일어나 같이 춤을 추다가 그여자의 보지에 맥주잔을 갖다대고 

 위아래로 흔들더니 입에대고 마신다.

 "야! 계곡주 맛이 죽이네!"

 

여자들 전부 그렇게 신고를 하고 자리에 앉아 파트너를 끼고 히히덕 거리며 술을 마신다.

젖가슴을 주물럭 거리고 손을 여자의 보지에 갖다대고 손가락을 집어넣고 난리다.

 

 "야! 정수 너! 왜그리 얌전히 있어?

아까 네 파트너 신고할때 계곡주도 안마시고..

이것들 안되겠네?

야! 순자야! 저것들 둘이 다락으로 올려보내!"

 

옆에 앉아있던 파트너 이름이 순자였던 모양이다.

 "너! 임마! 그냥 내려오면 죽을 줄 알아!

나중에 내가 다 검사 할꺼야!"

 

이선배 저선배 손에 떠밀려 다락으로 올라가게 됐다.

사실 그때까지 여자의 경험이 없었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몰랐다.

여자가 옷을 벗고 자리에 누우며

"오빠! 뭐해? 옷벗지 않고?"

주춤거리며 옷을 벗고 그여자의 옆에 누웠다.

 

 "에이! 처음 해봐? 올라와야지!"

그여자의 위에 올라가 화가 나있는 나의 자지를 여자의 보지에 갖다대니

 잘 들어가지 않는다.

그 여자가 나의 자지를 잡고 자기의 보지에 갖다 마춘다.

 

보지에 나의 자지를 밀어넣고 가만히 있으니

"오빠! 뭐해? 앞뒤로 움직여야지!

오빠! 오늘 처음 해봐?"

민망한 얼굴로 고개를 끄덕이니

"와! 하! 하! 하!

야! 오늘 나 횡재하네!

아다라시 다 먹어보고!"

 

그 여자가 이끄는대로 일을 마치고 아래로 내려온다.

 "언니! 나 오늘 아다라시 먹었다!"

 "정말이야? 오늘은 네가 팁 줘야겠다!"

 "야! 저놈 저거 천연기념물이네!"

여기저기서 난리다.

 

창피해서 얼굴을 못들고 술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는지

 콧구멍으로 넘어가는지 모르고 마셨다.

 

얼마전 그 옆에 갈일이 생겨 가 보았는데

 그때의 흔적은 간곳이 없고 넓은 도로와 건물들이 들어서 있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1 남편친구가 단편 야실넷 03.15 2333
790 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상편) 야실넷 03.15 905
789 밀월여행 단편 야실넷 03.15 919
788 현숙이와의 재회(단편) 야실넷 03.15 578
787 황홀한 윗층 여자 단편 야실넷 03.15 1114
786 처형 단편 야실넷 03.12 1766
785 그녀의 창 단편 야실넷 03.12 439
784 엇저녁에 생긴일 단편 야실넷 03.12 717
열람중 동정 따먹히기(단편) 야실넷 03.12 899
782 동네구멍 단편 야실넷 03.12 999
781 자기야 단편 야실넷 03.11 520
780 과부 경아엄마와 야외에서 단편 야실넷 03.11 1355
779 친구와이프 혜선 단편 야실넷 03.11 1232
778 옹녀가 되기까지 단편 야실넷 03.11 420
777 새엄마의 딸년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078
776 새엄마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229
775 제수씨의 유혹 단편 야실넷 03.08 1168
774 죽으면 썩을 몸뚱이 단편 야실넷 03.08 680
773 싸가지 없는년! 뒤질래? 단편 야실넷 03.08 585
772 꽃뱀에게 물리던 날 단편 야실넷 03.08 397
771 이모는 나를 미치게해요 단편 야실넷 03.08 871
770 낮에는 올라타고 밤에는 태우 ... 단편 야실넷 03.06 591
769 나를 적셔줄 남자구함 단편 야실넷 03.06 388
768 태풍을 피해온 과수댁의 유혹 ... 단편 야실넷 03.06 555
767 나의 그곳을 느끼게 해준 남자 ... 단편 야실넷 03.06 484
766 죽은여자와 결혼한 행운의 남 ... 단편 야실넷 03.06 359
765 혼돈의 날들은 지나가고 단편 야실넷 03.06 225
764 팔자 쎈 년의 번개 이야기 단편 야실넷 03.06 280
763 남편이라는 작자에게 공증을 ... 단편 야실넷 03.06 299
762 친구 때문에 단편 야실넷 03.06 466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