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구멍 단편

야실넷 0 1683

동네구멍 

 거제의 한바닷가...

은행을 다니던 난 명퇴로 인해 회사를 그만두고 조그만 부식가게를 차렸다. 새롭게 형성된 시장이라 여기저기 하루가 멀다하고 개업을 하는데 새로 형성된 시장만큼 새로운 사람들이 이사를 해왔다.

그러던 어느날..

안녕하세요. "전 옆집에 건어물가게를 오픈한 주야 엄마입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릴게요." 하면서 웃는 얼굴이 장난이 아니다. 언뜻보기도 30대 초반의 몸매로 에어로빅으로 무장한 샤프한 여자였다.'음 언제간 먹어야 겠군' 하면서 입맛을 다지면서 웃는 얼굴로 인사를 대신했다. 

아는 사람도 없는지라 서로 부부간에 친밀함이 오갔다. 자연스레 밥도 같이 먹게되구 가끔은 술도 한잔씩 하면서 서로간의 친분을 쌓아만 갔다. 

하루는 가게를 정리하는데 주야 엄마가 와서는 "오늘 우리 그이가 배달가느라 셔터를 못내리겠어요. 좀 도와주실래요"하는거다. 그래서 건어물가게로 갔더니만. 혼자서 낑낑거리고 난리다. 발꿈치를 세우고 엉덩이에 힘을주고 셔터를 내리려는 뒷모습이 정말 땡기더라구요. 오늘이 기회구나 하면서 내심 쾌재를 지르면서 셔터 내리는 일을 도와주었다. 

 "고마워요"

 "뭘요, 참 주야 아빠 없으니 오늘은 제가 태워드리죠"

 "정말요^^ 그럼 신세를 질께요"하면서 특유의 섹시한 미소를 짓는다.

 "아~참! 그이가 오늘 늦을거라며 애들방 형광등 갈아라고 했는데..저 전구 파는데 가서 전구하나만 사가죠"

 "에이 그런일을 여자가 해서 되겠어요. 오늘 그것까지 확실히 봉사해드리죠"

 <헤헤헤, 그 이상의 것도 물론..> 맘속으로 작전을 짜기에 급급해하면서도 예의를 최대한 보였다.

그녀의 아파트에서 초인종을 누르자.8살의 주야가 문을 열어 주었다.

 "엄~마...어 부식가게 아저씨 안녕하세요." 하면서 환한 얼굴로 맞아주는데...그 답례로 만원짜리 한장을 쥐어주며 <오늘 좀 너희 엄마 좀 빌릴게..>하면서 무언의답변을 하였다.

 '주야는 빨리 자야지. 내일 학교 갈려면 일찍 자..얼른"

 "그래 주야 착한 어린이는 일찍 자야돼"

뽀롱한 입술로 주야는 투덜거리며 큰방으로 갔다.

 " 주야 엄마 혹시 후레쉬 있어요?"

 "없는데 어쩌죠.하나 사올까요?"

 "아뇨 이가 없으면 입몸으로 해야죠. 대신 저 좀 잘 잡아주세요? 안그럼 허리 다쳐요^^.ㅎㅎㅎ"

 "호호호. 그럼 안되죠. 아직 젊었는데.."

의자를 가져 오는 그녀의 모습이 넘 박음직하다....

 "자 의자 가져왔어요"

 "읍"

기다릴 틈도 없이 덮쳤버렸다."읍~?quot;

강하게 벽으로 밀어부치고, 손으로 입을 가리고, 헐렁한 칠보바지를 벗겨버렸다.

 "안돼~. 안돼~~.흑흑흑"

 "옆방에 주야 있어. 이왕 이렇게 된 것 주야 앞에서 할까?"

 "야이 개자식아. 나쁜새끼"

 "그래 나쁜새끼야~난"그러면서 내가 먼저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어버렸다.

크고 시꺼먼 내쩝測?튕기듯이 솟아 올랐다.

 "헉"

그렇게 큰자지가 있다는걸 몰랐던 그녀는 겁을 먹은냥 뒷걸음질을 친다.

나는 여유를 가지고 알몸으로 그녀의 소파에 누워 TV를 켰다.

 "제발 이러지 마세요"그녀는 고개를 돌린체 나에게 애원을 하고, 난 들은체만체 하면서 9시 뉴스를 보았다.

 "좋은말 할때 와서 빨어. 안그럼 나도 모르겠으니깐."

하면서 그녀을 보니깐 벽을 보면서 무방비상태가 아닌가..

덮쳤다. 주야 땜에 소리도 못지르고 "제발 제발" 이말만 되풀이 한다.

엉덩이를 통해 보지를 만졌다. 그리고 코로 가져다 냄새를 맡았다. 오줌냄새에 찌든 더러운 보지가 더욱 나를 흥분하게 만들었다.

소파에 엎드리게 만들고 항문부터 힘껏 빨았다.

남의 여자라 그런지 맛이 제법이다. 몸부림치는 그녀의 힘은 나를 압도하지 못했다. 항문에서 보지로 옮겨 내 혀는 맘껏 그녀을 유린했다.

 "어~~,헉"

그녀는 아픈지 아님 흥분되었어 인지. 야릇한 소리를 내었다.

주야 엄마를 바로 눕히고 나의 물건을 그녀의 입에 가져 갔다.

 "싫어. 더러워. 가란 말야 가버려.흑흑흑"

흐느끼고 반항하는 그녀가 더욱 귀엽게 느껴진다.

붕알로 코를 덮어 버렸다. 물론 입을 열게 하기 위해서.. 

수십초가 지나자 그녀는 막힌 입을 숨을 П袖㎸?열어제친다. 찰라 나의 큰물건을 그녀의 입을 관통했다.

 "읍"

한입가득 내 자지가 들어간다.

 "씨발년이 안빨어. 주야 앞에가서 빨래? 엉?"

 "제발 그러지 마세요"

 "그럼 빨어"

 "주야 아빠 올시간 되어가요.흑흑흑"

 "그래 그럼 널 먹어주지. 기대하라구"

그녀을 어깨에 메고, 주야가 자는 큰방으로 갔다. 주야를 피해 수없이 부부간의 정을 나누었을 침대로 그녀을 눕혔다.

 "이제 부터 고함을 치던지 맘대로 하라구. 지금부턴 내가 주야 아빠다. 너의 신랑이지. 여보라고 불러.알았지?"

주야 땜에 반항도 못하는 그녀는 이젠 나의 종이나 마찬가지..ㅋㅋㅋ

 가랭이를 벌렸다. 음모속에 감춰진 벌건 보지가 수줍게 열렸있다. 

 "자 여보 들어가요"

 "안돼~~"

내 큰자지가 좁은 속살을 조금씩 엄습해갔다. 그녀는 눈물로 흘릴뿐이다.

 "개 자식아 안돼.흑흑흑" 주야를 의식해서인지 목소리가 모기소리만 하다.

 "개자식아? 이년이 여보라고해라도" 뺨대기를 올렸다.

 "스극 스극"

나의 좃질을 시작했다.

 "아~~응" 약간의 흥분을 동반한 목소리가 나를 용기있게 한다.

 "흑 아저씨..이상해..몸이 이상해.."

 "아 여보~~"

그녀는 비로소 나의 부인이 된건다.

씹질을 하는 동안에도 그녀의 지린냄새는 계속되었지만, 그게 어쩜 나를 더 흥분하게 한지도 모르겠다.

내 등을 긁기도 하고. 엉덩이를 땡기기도 하고..흥분된 그녀를 느낄수가 있었다.

이젠 주야를 의식하지 않고 나를 연방 여보라고 부른다.

적당한 크기의 가슴을 빨고, 목을 핥아서 그리고 배꼽도 애무하고 그녀도 자연스레 내 자지를 애무한다. 

 '30여분간을 서로를 탐닉한 우린 나를 절정의 순간으로 내딛게 하였다. 

 " 여보 안에다 싸..이 순간만큼은 당신의 여자가 되고싶어"

 "그래 주야 엄마, 아니 여보"

 "그래 어서 싸줘,그것도 가득..제발 제발"

 "그래 나 싼다. 싼~~다. 아 미치겠다. 어~"

강한 분출을 했다. 남의 여자를 첨으로 탐닉한 흥분은 정말 대단했다.

한참을 안고 있다 주야를 넘어 거실로 나왔다.

그녀는 커피를 한잔하고 가라는 그녀의 호의를 사양하고 담을 기약하며 난 집으로 향했다.

 "룰루룰루루"

정말 죽이는 하루 죽이는 그녀였다.

0 Comments
성인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