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킹->노래방->비상계단에서 ... 단편

야실넷 0 483 02.13 03:56

부킹→노래방→비상계단에서 뒷치기 

 

물좋기로 소문난 xx나이트

지난 달 친구들과 그곳을 방문했다.

나름대로 물이 괜찮은 곳으로 소문나있는 그곳에서..드디어 제대로 된 부킹을 했다.

우리 일행 4명과..미시들 4명..

함께 어울리다가 2차로 노래방을 가기로 했다.

나이트에서 이미 술이 들어갈만큼 들어간 상태이므로, 노래방의 분위기는 서로 빼거나

어색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마치 오랜 파트너인냥..첫곡이 흐름과 동시에 맘에 드는 아줌마들을 하나씩 붙잡고 브루스가

시작됐다.

나의 파트너는 30대 후반의 아줌마였는데, 귀여운 외모와 놀라울 만치 탄력있는 몸매에

술 기운이 확 달아나면서, 나의 그곳이 부풀어 오름을 느낄 수 있었다.

난, 원래 술을 먹으면 잘 안서는 못된 버릇이 있는데, 그날 만큼은 부러질 듯 팽창함을 느낄 수

있었으니...그녀를 먹지않으면 평생을 후회 할 듯 싶었다.

브루스 리듬에 맞춰 오른손으로는 그녀의 등줄기를 훓터내리며, 왼손으로는 그녀의 귓볼에 걸쳐져있는

머릿결을 어루만져주었다.

그녀는 술기운 탓인지, 목을 움츠리며 내게 기대어왔다.

그 순간 내 머리속에는 100%확신이 서기 시작했다.

4쌍의 연인(?)이 서로 부둥켜 안고 있었으므로 다른 사람을 신경쓸 여유들이 없었다.

발빠른 넘들은 벌써 양손으로 가슴을 주무르는가 하면, 심한 넘은 한쪽손이 이미 치맛속으로 사라져

꿈틀거리고 있었다.

나는 결코 서두르지 않는다.

천천히 그녀의 귓볼을 잘근잘근 씹어갔다.물론 따스한 입김과 함께..

그녀는 서있기조차 벅찬듯 다리를 휘청거렸다.

나는 부축하는 척 하며 그녀의 양쪽 가슴을 쓸어올렸다.

그녀의 눈동자는 풀려있었으며, 붉은 입술은 이미 반쯤 벌려져있었다.

그녀의 벌어진 입술은 마치 그녀의 꽃잎처럼 보이기 시작해 조금 수그러들었던 나의 물건은

다시 단단해 지기 시작했다.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섰을 때 꽂아야 한다' 

나는 속으로 다짐하며, 그녀에게 속삭였다.

"우리~잠시 바람좀 쐬러 나갈까?"

그녀는 게슴츠레한 표정으로 "어디 갈건데?"하며 물어왔다.

나는 "자기,많이 취한것 같은데...잠시 계단에 가서 바람좀 쐬고 오자!" 하며 손을 잡아 이끌었다.

나머지 년놈들은 우리가 나가든 말든 뒤엉켜 정신이 없었다.

"짜아식들! 그래 실컷 즐겨라..그래봤자..니들이 꽃잎 맛을 볼 수 있어?"

나는 혼자 쾌재를 부르며, 그녀를 데리고 화장실로 향했다.

그때 시간이 새벽 세시를 넘어섰으므로, 설마 화장실에 누가 있을까 하는 나름대로의 계산이었다.

그런데 왠걸...닝기로조또..화장실엔 왠년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더우기 그녀는 "나, 화장실 안가도 돼..바람쐬러 가자며?" 하는 것이었다.

그래! 맞다! 계단이 있었지!

나는 그녀의 허리를 감싸고, 비상계단으로 향했다.

그리고 환하게 켜져있는 계단의 전원을 내렸다. 비상등만 켜진 계단은 분위기 만점이었다.

그녀는 놀란듯이..."뭐 하는 건데?" 하며 눈을 흘겼다.

'내숭 떨기는...' 나는 혼자 속으로 웃으며, 그녀를 지그시 내려다봤다.

그리고 결정적인 한마디를 던졌다.

"우리..아무 생각말자...그냥 지금 상황에 충실하자..느낌대로 행동하고 잊으면 되는거야!"

아~ 정말 내스스로 이렇게 멋찐 멘트를 날릴 수 있을 줄이야.ㅋㅋ

나의 속보이는 뻐꾸기가 먹힌 탓인지..아님..그녀 스스로 흥분한 탓인지...

그녀는 눈을 내리깔으며, 순응하는 듯 했다.

나는 거침없이 그녀의 입술을 탐닉하며, 양손을 그녀의 뒤쪽으로 돌려..브라우스를 살며시

걷어올렸다. 그리고 브라자의 혹크를 자연스럽게 풀어헤친후 다시 브라우스를 내렸다.

맨살을 자극하기 보다는 노브라상태에서 브라우스 위에서 유두를 공략 할 때 여자들의 흥분도는

배가 된다는 것을 나는 잘 알기에, 그녀의 브라우스 위로 톡튀어나온 젖꼭지를 부드럽게 물었다.

그녀는 휘청거리며, 벽에 몸을 기대었다.

다음 작업은 당연히 그녀의 스커트를 걷어 올리는 과정이다.

서서히 걷어올리며 허벅지를 어루만지던 나의 오른손은 어느 순간 그녀의 팬티를 끌어내리고 

있었다.

그녀는 마지막 자존심인지, 나를 더욱 자극시키고자 하는 행위인지 나의 오른손을 누르며,

"제발,이제 그만..."하며 나를 응시했다.

누구나 그러하듯 이 상황에서 멈추면 <고자>아니면 <성자>다.

나는 슬며시 그녀의 손을 제치고 재빠르게 팬티를 끌어내렸다.

그리고 손바닥으로 살며시 그녀의 꽃잎근처를 덮으며, 중지를 세워 클리토리스를 자극해 나갔다.

그녀는 다리를 오무리며, 어쩔 줄 몰라했다.

난 지그시 꼬인 다리를 풀며, 중지를 그녀의 질속깊숙이 숨겨넣었다.

젖을때로 젖은 그녀의 꽃잎은 이제 나의 분신을 애타게 부르는 듯 했다.

그 순간, 나는 거칠게 그녀를 돌려 세웠다.

무릎께까지 내려오다 걸쳐진 팬티와 그녀의 탄력있는 엉덩이를 보는 순간 나의 분신은

터질듯이 부풀어 올랐다.

나는 순간, "이론,넣자마자 쌀겄갔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흥분의 도가니로 빠져들고있었다.

그리고 무릎을 꿇고 그녀의 치마를 들추고 속으로 머리를 들이밀었다.

그녀는 서있는 상태에서 엉덩이를 뒤로 약간빼고 밑에서부터 나의 혀를 받아들였다.

묘한 냄새와 촉촉하다 못해 질퍽하게 젖은 그녀의 꽃잎은 정말 달콤했다.

나의 혀가 들락거리며, 이곳 저곳을 핥을 때 마가 그녀는 "학..읍.."거렸다.

나는 입맛을 다시며, 허리띠를 풀렀다.

그리고 망설임없이 무릎을 약간 구부린상태에서 아래로부터 위로 나의 물건을 삽입해 들어갔다.

그녀는 "엄마! 나 몰라..어쩌면 좋아.."하는 만화책에서는 볼 수 있는 대사를 어쩌면 그렇게 

똑같이 읊어대는지 몰랐다.

아무리 새벽 네시가 다된 아무도 없는 비상계단이라 해도, 긴장될 수 밖에 없었다.

나는 급한대로 왼손으로 그녀의 입을 막고 힘차게 빠르게 피스톤을 감행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녀는 휘청휘청 다리가 자꾸 풀리는 듯 주저앉을려 했고, 나는 그럴 수 록 더욱 힘차게

돌진을 했다.

그리고 불과 몇분만에 나는 나의 물건을 급하게 꺼내면서 그녀를 돌려세웠다.

그녀는 마치 오아시스에서 물을 만난듯..무릎을 꿇고 나의 물건을 정신없이 빨아댔다.

"억,,으흑.." 이번엔 내소리였다.

"오~아악! 나온다..." 그소리에 그녀는 나의 물건을 내뱉었고..순간..그녀의 얼굴..그리고

앞머리에는 온통 <떠먹는 요구르트>가 뿌려졌다.

그녀는 "아잉,몰라!"하며 나의 물건을 세게 웅켜쥐었다.

'윽,제길 이것도 자극되네..'

나는 등줄기가 오싹하면서도 온몸의 찌르르한 그 느낌을 즐긴 후, 서서히 바지를 치켜 올렸다.

발갛게 달아오른 그녀는 너무도 귀엽고 사랑스러웠다.

나는 그녀를 조용히 끌어안고 등을 도닥거려주었다.

----------------------------------------------------------------------------------

지금 나의 핸펀 10번엔 그녀의 번호가 저장돼있다.

그리고 나는 망설인다.

그녀에게 전화를 해야할지를..

그녀의 나이답지 않은 탱탱한 엉덩이를 생각하면, 지금도 그곳이 뻣뻣해진다..아플정도로..

그녀를 몇번만 더 맛보면 다시는 다른 여자와 못할 것 같다.

그래서 고민이다.

넘 맛있는 음식을 먹다보면, 다른 음식이 눈에 안 들어올까봐..

그녀를 다시 만나도 될른지..

자꾸 단축키를 누르고 싶어진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1 남편친구가 단편 야실넷 03.15 2349
790 황홀한 영국인 영어선생 신디(상편) 야실넷 03.15 911
789 밀월여행 단편 야실넷 03.15 922
788 현숙이와의 재회(단편) 야실넷 03.15 581
787 황홀한 윗층 여자 단편 야실넷 03.15 1126
786 처형 단편 야실넷 03.12 1777
785 그녀의 창 단편 야실넷 03.12 443
784 엇저녁에 생긴일 단편 야실넷 03.12 724
783 동정 따먹히기(단편) 야실넷 03.12 902
782 동네구멍 단편 야실넷 03.12 1010
781 자기야 단편 야실넷 03.11 528
780 과부 경아엄마와 야외에서 단편 야실넷 03.11 1362
779 친구와이프 혜선 단편 야실넷 03.11 1239
778 옹녀가 되기까지 단편 야실넷 03.11 424
777 새엄마의 딸년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088
776 새엄마 길들이기 단편 야실넷 03.11 1244
775 제수씨의 유혹 단편 야실넷 03.08 1176
774 죽으면 썩을 몸뚱이 단편 야실넷 03.08 685
773 싸가지 없는년! 뒤질래? 단편 야실넷 03.08 592
772 꽃뱀에게 물리던 날 단편 야실넷 03.08 402
771 이모는 나를 미치게해요 단편 야실넷 03.08 876
770 낮에는 올라타고 밤에는 태우 ... 단편 야실넷 03.06 599
769 나를 적셔줄 남자구함 단편 야실넷 03.06 394
768 태풍을 피해온 과수댁의 유혹 ... 단편 야실넷 03.06 558
767 나의 그곳을 느끼게 해준 남자 ... 단편 야실넷 03.06 488
766 죽은여자와 결혼한 행운의 남 ... 단편 야실넷 03.06 363
765 혼돈의 날들은 지나가고 단편 야실넷 03.06 226
764 팔자 쎈 년의 번개 이야기 단편 야실넷 03.06 283
763 남편이라는 작자에게 공증을 ... 단편 야실넷 03.06 300
762 친구 때문에 단편 야실넷 03.06 470
성인천국